아마존 창업자 前부인 매켄지의 ‘통큰’ 기부…재산 절반 ‘21.7조원’ [기사] > 자유열린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가입 ID/PW 찾기
 
기아자동차 광주지회
대의원대회 생중계 보기
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아마존 창업자 前부인 매켄지의 ‘통큰’ 기부…재산 절반 ‘21.7조원’ [기사]

페이지 정보

김기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작성일2019-07-20 04:28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과분한 양의 돈 있다. 금고 빌 때까지 기부할 것”
23개국 204명 ‘기빙 플레지’ 서약… 재산 절반 이상 기부
135조원 재산 보유한 제프 베이조스, 아직 서약 안해

올해 모든 이혼 절차를 마친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와 매켄지 베이조스.[ AP ]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와 이혼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가운데 한 명이 된 매켄지 베이조스가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했다.

28일(현지시간) CNBC 방송은 매켄지 베이조스가 366억 달러에 이르는 재산의 절반 이상을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 Giving Pledge )’에 기부하는 서약을 했다고 보도했다. 기빙 플레지는 지난 2010년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과 빌ㆍ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세운 자선단체로 부자들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매켄지는 기부 서약서를 통해 자선활동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매켄지는 “우리에게는 시간, 관심, 지식, 창의성, 노력, 연민 등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다”며 다양한 나눔 활동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결코 이해할 수 없는 무한한 영향과 행운의 연속에 의해 남들에게 제공해야만 할 선물을 받는다”며 “내게는 나눠야 할 과분한 양의 돈이 있다”고 기부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매켄지는 자선 활동과 관련한 태도에 대해서도 “자선을 향한 나의 접근은 신중하고, 시간과 노력, 보살핌이 필요하다”며 “하지만 나는 기다리지 않을 것이며, 금고가 빌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매켄지의 전 남편인 제프 베이조스는 트위터를 통해 “매켄지는 매우 사려 깊으며, 매우 자랑스럽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번 서약으로 매켄지는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기빙플레지에 서약한 전세계 23개국 204명 가운데 한 명이 됐다.

매켄지는 올 1월 제프와 이혼하면서 공동으로 갖고 있던 아마존 주식의 75%를 제프에게 남겼다. 이로써 매켄지의 재산은 366억 달러(약 43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순위에서 22위에 해당하는 규모이지만, 이번 서약으로 매켄지는 21조7000억원 이상 재산이 줄어들게 되고, 그 만큼 억만장자 순위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프 베이조스의 재산은 1140억 달러(약 135조원)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아직 기빙 플레지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CNBC 는 전했다.

pdj24@heraldcorp.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